2020.09.19 (토)

  • 맑음동두천 17.5℃
  • 맑음강릉 21.0℃
  • 구름조금서울 20.2℃
  • 박무대전 21.4℃
  • 구름조금대구 18.6℃
  • 맑음울산 20.9℃
  • 구름조금광주 18.3℃
  • 맑음부산 22.0℃
  • 맑음고창 21.5℃
  • 구름많음제주 22.9℃
  • 맑음강화 20.3℃
  • 맑음보은 16.5℃
  • 구름조금금산 19.5℃
  • 구름조금강진군 16.9℃
  • 구름조금경주시 18.0℃
  • 구름많음거제 19.2℃
기상청 제공

전국

해운대 7중 추돌 사고 포르쉐 운전자, "사고전 마약 흡입" 자백

경찰, "정확한 사고 경위 파악 중, 차안서 통장 60여 개 발견 대 조사 병행"

URL복사

 

지난 14일 부산 해운대 한복판을 질주해 7중 추돌 사고를 낸,  40대 포르쉐 운전자가 사고 전 마약을 흡입한 것으로 나타났다. 

 

15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해운대구의 한 도로에서 7중 추돌 사고를 낸 운전자 A(40대)씨를 마약 투약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.

 

경찰에 의하면 A씨는 지난 14일 오후 5시42분께 부산 해운대구 우동의 한 아파트 앞에서 포르쉐를 운전하다가 정차해 있던 아우디 차량의 왼쪽을 들이받고 500m가량 달아났다. 이어 그는 토러스 차량을 들이받은 뒤 해운대구 중동 이마트 앞 교차로에서 오토바이 한 대와 그랜저 차량을 잇달아 추돌했다.


이후 A씨의 차는 맞은 편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버스와 코란도 차량을 충돌했다. 오토바이는 사고로 튕겨 나가 신호대기 중이던 베엠베와 쉐보레 차량을 잇달아 들이받았다. 이 사고로 1명이 중상을, 6명이 경상을 입어 근처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. 다행히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.

 

A씨는 이날 경찰 조사에서 ‘사고 직전  차량 안에서 대마를 흡입했다’고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.

이 사고 목격자들은 “(A씨의 포르쉐 차량이) 속도를 높이는 듯 엔진음이 크게 울렸고, 충돌 지점에서 폭발음이라고 착각할 정도로 큰 소리가 났다”고 사고 현장 상황을 설명했다.

 

이날 사고가  퇴근시간대와 맞물리면서 일대 현장은 아수라장으로 변했고, 극심한 교통 정체로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했다.

 

경찰은 A씨 차량의 사고기록장치를 분석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. 또 A씨 차 안에 있던 가방에서 발견된 통장 60여개에 대한 조사도 진행하고 있다.